Egloos | Log-in
CODEJIN의 세상을 향한 無音Noise
CODEJIN의 세상을 향한 無音Noise
Desire HD(디자이어HD) 수리기
사실 일주일 전에 Desire HD, 별칭 옹폰을 샀다.

정확히는 11월 말에 주문했다가 공구업체가 요상해서 취소한 뒤에 재주문했더니,

미뤄지고 미뤄져서 저번주에 온거지만..(ㅠㅠ)


아무튼 받은 뒤에는 열심히 즐겁게 썼다. 요금제도 i-value라서 3g망 풀가동.....

그런데 쓰기시작한지 3일째부터인가 요상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배터리모드일때, 즉 케이블 연결이 안되있을 경우 간헐적으로 재부팅이 일어나는 증상이었다.


이리저리 만져봤지만 결국 해결이 안되서 AS를 받기로 했는데....

HTC는 한국 내 자체적인 서비스센터가 없고 삼보컴퓨터와 계약하는 형태로 운영하고 있었다.



지난 화요일에 처음 가서 증상을 설명했더니 운영체제를 재설치하는 조치를 받았다.

재설치가 끝나고 즐겁게 돌아오는 길, 버스안에서 다시 증상 발생.......

AS센터에 연락했더니, 몇가지 조치(USB디버깅모드 설정, SD카드의 제조사 확인 등)를 시도해보고,

결국 메인보드를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오늘 오후 3시에 집에서 출발해서 3시 40분에 AS센터에 도착, 수리가 시작됐다.


옹폰 수리를 보면서 처음 든 생각은, '참 우악스러운 수리방법이다' 였다.

핸드폰, 특히 스마트폰은 작은 크기(옹폰도 기능에 비하면 작다....)에 기능을 많이 우겨넣어야되는 만큼 꽤 집약적이다.

그래서 그런지 컴퓨터의 분해만큼 깔끔하게 분해, 조립이 되질 않는 듯 하다.

옹폰 배터리 뚜껑 처음 분리할때의 느낌을 계속 맛보면서(이건 아는 사람만 안다..ㅠㅠ) 구경하고 있었다.


분해, 절연테이프 제거, 또 분해, 메인보드 교체 등등등의 과정을 거쳐서 재조립된게 4시 50분쯤....

이제 끝났나 싶었는데 문제가 발생했다.

SD카드 인식 불가.....

아주 난감하게도 아예 인식이 안되는게 아니라, 케이스외곽(통칭 하우징)을 제거하면 되고, 결합하면 안되는 사태.....

절연테이프 위치도 조정해보고 여러가지 해봤지만 결국 실패, 여기서 한시간 정도 끌었다. 즉 6시....


일단 SD카드 관련 부분은 차후 기술지원 받기로 하고(즉 다음에 다시 와야됨...ㅡㅠㅡ) 끝내려고 했는데....

안되는 날은 뭘 해도 안되나 보다.... 상황이 한층 악화됐다...ㅠㅠ

HTC는 스마트폰을 수리하고나면 MB 시리얼(맞나...ㅡㅡ;;)이라는 걸 대만에 있는 서버에 등록해야 한다고 한다.

(메인보드를 교체해서 그런 듯 하다)

이게 안되면 핸드폰 사용이 불가능하다나......;;;

근데 이 업무 처리를 하는데 SD카드를 쓴다....

즉, 다시 분해....( '')

그래서 분해해서 처리하고 끝났냐..... 하면 그게 아니다.... 그럼 말을 안해...ㅠㅠ

서버 등록을 위해서 기기 체크, SD카드 체크(케이스 빼서 된다..ㅡㅡ), 롬체크(제일 길다..ㅠㅠ)를 하고 서버 등록을 하려는 순간...

서버에서 Time out. 즉 제대로 연결이 안된단다.....(헐.....)

3~4번 반복하고서도 결국 안되서 어찌해야 하는가 하고 나랑 기사분하고 둘이서 열심히 고민하다가.....

원상복구시키기로 했다.(......)

원상복구시키면 등록된 메인보드 번호랑 기기번호랑 맞으니까 사용은 되니.......

그래서, 다시 열심히 분해, 절연테이프제거, 분해 등등등의 과정을 거쳐서 원래 메인보드(상태 요상한거)를 다시 끼웠다....

이 때 시간이 7시.....ㅠㅠ

ㅣㅏㄴ모히ㅏㄴ모히자보힌말오히;ㄴㅁ어ㅏ로;ㅣㅁ나돌;ㅣㅁㅈ다ㅚ자ㅗㄹㅇ

(쓰다보니 화난다...)


기사분이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

월요일(내일은 크.리.스.마.스 즉 휴일이다)에 기술지원 받아서 최대한 빨리 처리하겠다고 하고 결국 옹폰 돌려받았다...

기사분 열심히 하신거 봤으니 내가 뭐라고 말하지도 못하고,

(정말 열심히 했다... 3시간동안 스마트폰 부품 쳐다보기만 한 나도 엄청 눈아프다...ㅡㅡ)

알겠다고 하고 결국 AS센터를 나왔다....


자 결과적으로 오늘의 소득....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 올해들어 가장 추운 날이었다고 하는 이 날에 3~8시까지 5시간동안 삽질한 결과는!!!!


간헐적인 재부팅문제 미해결(글 쓰는 중에 또 재부팅됐다..ㅡㅡ)

SD카드 문제 발생(원래 메인보드로 돌려놔도 안되더라.... 아무래도 조립할때 절연테이프 등의 문제인듯)


뭔가 갈때보다 악화됐다... 뭐야 이게...ㅠㅠ





음.... HTC는 아무래도 한국 시장에서 그 영역을 확대하긴 힘들지 않을까.....

다른 나라는 모르겠지만 한국은 AS에 대해 상당히 민감하다....(비교대상이 S사인것도 있고..ㅡㅡ;;)

자체적인 AS센터 운영이 없다면 결국 오늘처럼 '기술지원'이 필요한 상황이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는 건데....

나만해도 아마 다음 번엔 HTC를 선택하진 않을듯.....

지금은 옹폰에 의해 2년 노예지만..;;;

by CODEJIN | 2010/12/25 00:19 | 세상사와 푸념 | 트랙백 | 덧글(11)
학생회의 팔방 한정판 구매..... 그런데..;;;
음 학생회의 팔방 한정판을 구매했습니다....

택배쪽에서 분류실수로 오늘 못오나 해서 한참 기분 꿀꿀해 있는데,

이시간에도 배송해주는군요...ㅠㅠ


근데 열어보고서 깜놀....

.....캘린더가 두 개 들어있네요..;;;;

혹시 모두들 두 권 받으셨나요?( '')

아니면 럭키~(어이..)


PS.

라노베벨리로 보내려고 했는데 안가네요????

사용자가 지정할수 없는건가요???

오필리아님 감사~;;;
by CODEJIN | 2010/12/15 20:33 | 책에 대한 단상 | 트랙백 | 덧글(4)
무상급식이라....
최근 이곳저곳에서 말이 많이 나오고,

친구도 트위터로 꺼낸 말이 있어서 나도 그냥 간단하게 자기 생각이나 써볼까 한다..;;;

(친구랑은 입장이 다를수도 있다고 본다...;;)


찬성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선택적 무상급식 신청으로 주변 아이들의 시선이나 놀림을 꼽는데, 그거 외에도 문제는 있다.

바로 자기 자신....

사실, 학교교육에 있어서 중요한 것중에 하나는,

'부모의 경제사정이 아이들의 학교생활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된다'

라는 점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어쩌고 저쩌고 해도, 선택적 무상급식은 아이들에게 어느정도 집안사정에 대해 신경쓸 수 밖에 없도록 하는 건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잘 생각해보자.

성인들도 생활이 다른 사람과 비교되면 열등감을 느끼는데, 애들이라고 다를까....


거기다가 성인은 스스로를 책임진다는 선택하에,

일을 하든 뭘하든 주어진 극복할 수 있지만(뭐 꼭 그렇지도 않은 시대지만..ㅠㅠ),

아이는 그런 선택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제약적인 환경을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은 무척이나 큰 스트레스고,

나아가서 만성적인 무기력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심리학적 용어로 '학습된 무기력')


물론 무상급식을 하면 저런 환경을 극복할수 있다! 라고 하는건 아니다.

하지만 줄여주는건 확실하다.


복지라는게 궁극적으로는 모든 사람이 인간답게 살아가는 것이지만,

그런 거창한 복지는 분명 이런 곳에서 시작된다고 본다.....
by CODEJIN | 2010/12/06 17:07 | 세상보는 CODEJIN의 어설픈 눈 | 트랙백(1) | 덧글(3)
불편한 다리와 지하철역 무빙워크
이전에 이야기한적이 있는것도 같지만(물론 아닐수도 있고..ㅡㅡ)...

현재 나는 전철로 통학중이다...

집에서 학교까지 가는 시간이 약 2시간,

하루 전철에서 소비하는 시간이 전체적으로 약 4시간정도 된다...

이러다보니 느긋하게 이리저리 생각하는게 많은데, 오늘은 약간 특이한 상황을 목격했다.


바쁜 출근시간, 전철에서 한 번 내려서 환승하기 위해 무빙워크를 탔는데,

옆에서 걷고 있던 목발을 짚은 사람이 무빙워크를 타지 않고 그냥 절뚝거리며 걸어가고 있었던 것이다.

그 사람 한명만 그렇다면 그냥 그러려니 했겠지만,

반대방향에서 오는 사람중 다리를 절뚝거리면서 걸어오는 또 다른 한 사람이 있었다.....



개인적으로 무빙워크나 에스컬레이터가 전철역에 보급되는 것을 많이 환영하는 편이다.

그 이유는 일차적으로 (나를 포함한) 사람들이 좀 더 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인한다.

하지만, 좀 더 깊이 생각해보면 몸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있어서 이런 것들은 무척이나 귀중한 설비라고 봤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의 이런 생각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상황은 나에게 무언가 생각할 거리를 주었다.

도대체 저들은 왜 무빙워크를 사용하지 못하고(안한 것이라고 생각하긴 어렵다...) 걸어갔을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빙워크를 이용해 봤을 것이다.

그리고 사용해 본 사람들의 대부분은 무빙워크에서 서있는 것이 아니라 걸어갈 거라고 생각한다...

그럼 그런 상황에서 앞에 서있는 사람이 있으면 어떤 형태로 행동하는가?

뭐, 말할 것도 없이 추월해서 가려고 할 것이다.

그와 동시에 서있는 사람에 대해서 약간의 짜증을 느끼지 않을까 한다.(나도 실제로 그렇고...)

그것이 바쁜 출근시간이라면 더 말할것도 없고....


한국사회는 뭐든지 매우 서두르는 사회라고 흔히들 말한다.

서두름이 나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무빙워크를 바로 옆에 두고 절뚝거리는 다리로 걸어가게 할 만큼 중요하진 않으리라 본다.

그 정도의 여유도 없다면 세상이 너무 척박하다.....



PS.

귀가하면서 서 있는 무빙워크를 보니 다시 한번 한숨이 나온다.

에너지 절약도 좋지만, 필요한 곳에서, 필요한 사람이 쓸 수 없는 설비가 무슨 소용일까....
by CODEJIN | 2010/12/01 12:44 | 세상보는 CODEJIN의 어설픈 눈 | 트랙백
진보와 보수의 프레임....
예전에 '좌'와 '우'에 관해서 적으면서 '보수'와 '진보'라는 용어가 더 적절하지 않을까 라고 한 적이 있다.

그런데, 지금생각해보면 이것도 아닌듯한 느낌이 자꾸 든다..ㅡㅡ;;

이글루스에서 여러 글을 읽다 보면  '자칭' 보수적인 성향의 사람도, 진보적인 성향의 사람도 모두 보게되는데,

(굳이 '자칭'이라고 언급한 이유는 이 글을 쓰는 이유와 일맥상통한다...)

글을 잘 읽고 생각해보면, 주제에 따라서 '어느쪽이 맞는지에 동의하는지'가 바뀐다.....


사람들에 따라 당연히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한국 사회가 민주적인 사회가 된지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다.

그만큼 사회는 다원화되었고 각자의 이익, 생각, 사상이 분화되었다.

좌, 우라는 프레임 뿐만 아니라 보수, 진보의 프레임도 슬슬 낡았다는 생각이 조금씩 든다.

'나는 진보니까'라는 말도, '나는 보수니까'라는 말은 지금의 한국사회에서 사용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다소 상투적인 말일수도 있지만, 프레임이 갇히면 프레임에 맞춰서 현상을 왜곡해서 보는 법이다.

왜곡해서 보는 현상은 왜곡된 행동을 이끌어낸다.

자신의 프레임에서 잠시나마 벗어나서, 현상 자체를 보는게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
by CODEJIN | 2010/11/28 11:09 | 세상보는 CODEJIN의 어설픈 눈 | 트랙백 | 덧글(8)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메뉴릿
카테고리
전체
세상보는 CODEJIN의 어설픈 눈
CODEJIN의 게임이야기
뭔지 모를 애니이야기
책에 대한 단상
세상사와 푸념
기타 신변잡기
최근 등록된 덧글
원래 안되는 날은 뭘 해도 안되더..
by YoUZen at 05/14
헐헐.... 참으로 안타까운..ㅠㅠ
by CODEJIN at 12/25
문제의 AS군요. ㅠㅠ 죄 AS가..
by 이네스 at 12/25
으윽...ㅠㅠ
by CODEJIN at 12/25
교품해도 문제라는겁니다. ㅠ.ㅠ
by Dr Moro at 12/25
ㅠㅠ
by CODEJIN at 12/25
헝헝헝...ㅠㅠ
by CODEJIN at 12/25
애플쪽을 선택하지 않은 제1순위가..
by CODEJIN at 12/25
아아...ㅠㅠ
by antique at 12/25
말로는 들었지만...
by 마법시대 at 12/25
최근 등록된 트랙백
전면 무상급식 이야기
by Anoiteceu na cafeteria
진보와 보수의 프레임....
by CODEJIN의 세상을 향한 無音Noise
이전블로그
2012년 05월
2012년 01월
2011년 07월
2010년 12월
2010년 11월
2010년 01월
2009년 12월
2009년 09월
2009년 08월
2009년 07월
2009년 06월
2009년 05월
2009년 04월
2009년 03월
2009년 02월
2009년 01월
2008년 12월
2008년 11월
이글루링크
이글루 파인더

rss

skin by jiinny
X